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계천서 60대 중국동포 숨진 채 발견

최종수정 2014.03.23 13:46 기사입력 2014.03.23 13: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23일 오전 서울 청계천 무학교 인근에서 중국동포 김모(62)씨가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김씨는 몸이 물속에 잠겨 있었으며 주변에는 김씨의 것으로 보이는 신발과 소주 3병이 놓여 있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전날 오후 10시께 가족에게 "몸이 불편해 차라리 죽는 게 낫다"는 말을 하고 집을 나선 뒤 돌아오지 않았고 가족은 이날 오전 1시 40분께 가출신고를 한 상태였다.

경찰은 오전 8시10분께 시민의 신고를 받고 청계천으로 출동해 김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중국에 머물던 김씨는 2개월 전부터 한국에 있는 딸의 집에서 지냈으며 뇌출혈로 한쪽 몸이 마비돼 거동이 불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가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