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전남에 ‘100원 택시’ 운행하겠다”

최종수정 2014.03.23 09:01 기사입력 2014.03.23 09:01

댓글쓰기

"버스 없는 316 마을 주민 위해...빈틈없는 교통복지 실현“

이낙연 전남지사 출마자가  전남에 버스 없는 316 마을 주민 위해 ‘100원 택시’ 운행하겠다 고 밝혔다.

이낙연 전남지사 출마자가 전남에 버스 없는 316 마을 주민 위해 ‘100원 택시’ 운행하겠다 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이낙연 전남도지사 출마자가 23일 ‘100원 택시’ 운행을 공약으로 내놨다. ‘버스 (준)공영제’ 도입에 이어 전남의 교통복지 실현을 위한 두 번째 공약이다.

이 출마자는 “전남에는 농어촌버스조차 들어가지 않는 교통오지 마을이 316곳이나 된다”며 “이들 주민들의 교통권 보장을 위해 100원만 내고 타는 ‘100원 택시’를 운행하겠다“고 약속했다.
‘100원 택시‘는 주민들이 필요할 경우 마을회관에서 콜택시를 불러 가장 가까운 버스 정류장까지 갈 수 있는 수요응답형 교통시스템이다.

이 출마자는 “실제 택시 요금과의 차이는 각 시·군이 택시회사에 보전해주지만 전남도가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농림축산식품부의 ‘찾아가는 농어촌 교통모델 발굴사업’ 등 정부사업을 통한 국비지원이 가능해 시·군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예컨대 지난해부터 비슷한 제도를 시행하고 있는 충남 서천군과 아산시가 5~6개월 동안 투입한 4,300만원~4,700만원의 예산보다 더 줄일 수 있을 것이라는 구상이다.

그는 “무안군이 버스요금만 내고 콜택시를 이용할 수 있는 시범사업을 이달부터 시작한 점을 감안해, 올 하반기 공모를 거쳐 지자체 2~3곳에서 시범 운행을 한 뒤 평가를 거쳐 전 지역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는 구체적인 일정도 밝혔다.

이 출마자는 “버스가 없는 마을 주민들이 읍·면소재지로 나가려면 하루가 꼬박 걸리고 특히 대다수가 노인들이라 여름에는 걷다가 탈진하고 겨울에는 낙상을 당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며 “‘100원 택시’를 통해 빈틈없는 전남의 교통복지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