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채권단, STX조선 자금 지원 극적타결

최종수정 2014.03.19 06:49 기사입력 2014.03.18 17:10

댓글쓰기

우리은행 반대매수청구권 철회
19~20일 중 8400억원 자금 수혈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채권단 내 이견으로 자금 집행에 난항을 겪은 해양에 대한 지원이 우리은행의 반대매수청구권 철회로 극적 타결됐다. 이에 따라 채권단은 이르면 19~20일 신규 운영자금 8400억원을 집행할 방침이다.
STX조선 채권단 중 한 곳인 우리은행은 18일 오후 여신심사위원회를 열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을 상대로 행사한 반대매수청구권을 철회하기로 했다. STX조선 채권단은 의결권 기준으로 산업은행(35%), 수출입은행(21%), 농협은행(18%), 정책금융공사(13%), 우리은행(7%) 순이다.

앞서 우리은행은 STX조선에 대한 실사보고서의 정확성을 문제 삼아 추가 지원에 난색을 보였다. 지난해 3조원 규모의 자금이 나간데 이어 곧바로 1조8000억원의 추가 부실이 드러나면서 자금지원이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한다고 판단한 것이다. 높은 부실채권 비율도 자금지원에 대한 반대매수청구권을 행사한 이유 중 하나였다. 우리은행의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지난해 말 기준 2.99%로 은행권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은행이 반대매수청구권 행사의 명분으로 내건 예금보험공사화의 경영개선약정(MOU)에 대해 금융당국이 STX조선의 부실채권으로 인한 손실은 제외시키기로 인정했다. 정부 관계자는 "우리은행이 빠져나갈 경우 남은 채권단이 공동부담을 해야하기 때문에 다른 채권단이 부담을 느껴 이탈할 곳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 균열되는 모습이 아니길 바란 점 등이 손실 예외 인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우리은행이 반대매수청구권을 철회함에 따라 1조8000억원 규모의 신규 자금 지원과 1조3000억원 규모의 출자전환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게 됐다. 채권단은 올 상·하반기로 나눠 STX조선에 신규 운영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산은 관계자는 "이번주 중 집행 규모는 8400억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채권단의 이 같은 추가지원에도 불구하고 자본잠식 규모에 비춰보면 STX조선의 상장폐지는 불가피하다. STX조선은 자본잠식 규모가 2조6000억원에 달한다고 최근 공시했다. 2013년도 사업보고서 제출 마감 시한인 올해 3월 말까지 자본잠식을 해소하지 못하면 상장폐지된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