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병헌 "원자력방호방재법 미처리 책임 야당 떠넘기기? 한심하다"

최종수정 2014.03.17 10:14 기사입력 2014.03.17 10: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원자력 시설 등의 방호 및 방사능 방재 대책법'(원자력방호방재법) 처리 논란과 관련해 "야당에게 책임 떠넘기기 한 것은, 한심한 정부이고 무책임한 정부여당임을 스스로 자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2월 임시국회에서 원자력방호방제법 처리와 관련해 새누리당 지도부는 협조요청이 없었다"며 "이제 와서 방호법 처리 지연 책임을 야당에 떠넘기는 호들갑과 치졸한 변명은 참 궁색하고도 유치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종합편성채널을 편들기 위해 미방위에서 합의하고 양 원내지도부간에 합의 서명한 일괄처리 합의를 무산시킨 것은 새누리당이었다"며 법안 처리가 늦어진 책임을 여당에 돌렸다.

다만 전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원자력방호방재법 처리에 나설 뜻이 있음을 밝혔다. 그는 "국제사회 약속이행을 위한 법안처리 마다할 이유는 없지만 새누리당도 정부도 야당과 국민에게 약속한 법안들을 처리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원자력방호방재법 처리를 위한 전제 조건으로 새누리당이 방송법 처리에 합의할 것을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