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한길 "국민 잘 사는 길이라면 가시밭길이라도 가야한다"

최종수정 2014.03.17 10:00 기사입력 2014.03.17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17일 "좌, 우, 중도는 도식적"이라며 "국민이 고루 편히 잘 사는 길이라면 비단길 아니라도 가시밭길이라도 그 길 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창당의 의미와 다짐을 설명한 뒤 민생중심주의를 선언했다.

그는 신당의 지향점으로 "경제민주화 통한 경제활성화로 우리 사회 구성원 누구나 땀 흘린 만큼 잘사는 사회, 구성원 누구나 최소한의인간적 삶을 보장받는 복지국가를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

김 대표는 "창당발기인대회는 국민의 삶을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먼저 우리 자신부터 변해야 한다는 자기혁신의 다짐이었다"며 "역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되돌리며 이 땅의 민주주의를 무너뜨리고 있는 집권세력에 대한 민주주의자들의 응답이었다"고 의미 부여했다.

그는 신당 창당을 2017년 대선 승리의 발판으로 삼겠다는 뜻도 밝혔다. 김 대표는 "어제의 패배주의를 딛고 일어나 17년 정권교체를 향하는 대장정의 출발선언"이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