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사 고객 정보유출 1억건 중 일부 유출

최종수정 2018.09.08 00:45 기사입력 2014.03.14 14: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KB국민·롯데·NH농협카드 등 3개사에서 유출된 고객 정보 가운데 1000만건 이상이 외부로 팔려 나간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예상된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1월 3개 카드사의 고객 정보가 유출된 후 후속 조사 과정에서 개인정보가 유통업자에게 넘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월 코리아크레딧뷰로(KCB)의 직원은 국민카드 고객 5300만명, 농협카드 2500만명, 롯데카드 2600만명 등 1억400만명의 인적사항을 빼돌려 일부를 팔아넘겼다가 구속됐다.

그동안 금융당국에서는 정보 유출 사태를 일으킨 KCB 직원이 외부로 개인정보를 유통하지 않았다고 주장해왔으나 일부 정보가 빠져나간 셈이다.

당시 유출된 카드 개인 정보는 성명, 휴대전화 번호, 직장 전화 번호, 주민번호, 직장 주소, 자택주소, 결제계좌, 신용한도액, 카드 유효 기간 등 최대 19개 달한다.
금융감독원은 고객 정보 유출과 관련 농협카드와 롯데카드에 대해 재검사를 실시한 바 있다. 국민카드는 임직원의 부실 책임이 명확히 들어났지만 해당 두 카드사의 경우 임직원 귀책사유가 명확하지 않아 확실한 제재 근거를 확보하기 위해 재검사를 진행한 것이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검찰은 조만간 이런 내용의 수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그동안 1억여건 고객 정보의 외부 유출이 없다고 문제의 KCB 직원이 주장했으나 일부는 외부로 흘러나간 정황이 포착됐다"면서 "일부 고객 정보가 시중에 흘러나갔다는 정도만 밝혀졌으며 이것이 금융사기 등에 이용됐다는 증거는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