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 기초공천 입장 변화 없다…공천혁명할 것

최종수정 2014.03.02 16:05 기사입력 2014.03.02 15: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윤상현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일 기초선거 정당공천과 관련해 "우리는 전혀 변화가 없다"며 공천을 유지하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상향식 공천으로 유권자들에 공천권을 돌려드리는 공천혁명을 하겠다고 말씀드렸고 전국위원회에서 당헌당규를 고친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새정치연합 창당준비위원회 중앙운영위원장이 6·4 지방선거에서 기초선거 무공천 방침에 합의한 데 대해 "안 의원은 지난 8월 기초공천 폐지가 부작용이 많다며 단계적 폐지를 하자했다가 다시 전면적 폐지로 돌아섰다"면서 "왜 그렇게 바뀌었는지 경위부터 설명하는 게 도리"라고 지적했다.

야권의 통합 신당 발표에 대해서는 "유권자가 보기에 지방선거에서 불리하니 당을 합치는 '정치적 깜짝쇼'를 연출한 것 밖에 안 된다"며 "새 정치의 이름으로 국민을 희롱한데 대해 유권자들은 냉정한 판단으로 대가를 돌려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안철수 포장지' 1장에 거대 야당을 팔았고, 안철수 의원은 대권후보 한 자리 값에 잉태 중인 신당을 포기했다"면서 "이렇게 몇 사람의 이해득실에 따라 하루아침에 멀쩡한 제 1 거대야당이 문을 닫아도 되는 것인지, 또 제 1 거대야당이 1인 정당에 흡수 될 수 있는 것인지 국민들은 당혹스럽기만 하다"고 말했다.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야권의 새정치라는 것은 원래부터 없었다"며 "두 사람의 밀실 거래로 야권 안에서는 '새정치', '민주주의'라는 말을 입에 담을 수 없게 됐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안 의원에 대해서는 '계산 빠른 정치공학의 아이콘', '양치기 정치의 아이콘'이라고 비판했으며, 민주당에 대해서는 "스스로 대한민국 헌정사상 처음으로 제 1 야당의 지위를 스스로 내려놓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초연금법안 처리에 대해 "정부가 제시한 데드라인이 3월10일"이라며 "10일까지 여야 간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