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 "朴 기념사, 한일관계 개선 위한 진취적 구상"

최종수정 2014.03.01 16:46 기사입력 2014.03.01 16: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새누리당은 1일 박근혜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 대해 "일본의 역사인식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점을 지적하고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건설적이고 진취적인 구상을 밝힌 것"이라고 평가했다.

함진규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박근혜대통령이 '진정한 용기는 과거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역사를 있는 그대로 직시하고 자라나는 세대에게 올바른 역사를 가르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대통령이 "지난 시대의 아픈 역사에도 불구하고 양국이 이러한 관계를 발전시켜올 수 있었던 것은 평화헌법을 토대로 주변국들과 선린우호 관계를 증진하고 무라야마 담화와 고노 담화 등을 통해 식민 지배와 침략을 반성하면서 미래로 나아가고자 했던 역사인식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한 데 대해 "최근 아베총리정부가 평화헌법을 개정하고 무라야마와 고노담화를 폄훼하는 언행을 하는 것이 한일관계 발전과 동북아 번영에 장애물임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앞으로 박 대통령이 오늘 3.1절 기념사에서 밝힌 한일 양국의 '협력과 평화', '공영의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향후 일본지도자들의 역사적 퇴행발언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하지만, 미래를 향한 동반적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서는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