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진작부터 예상했던 정치 시나리오"

최종수정 2014.03.02 11:46 기사입력 2014.03.02 11: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새누리당은 2일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이끄는 새정치연합의 공동 신당 창당 발표에 대해 "자립갱생이 불가능한 급조된 신생정당과 야권 찍짓기라면 무엇이든 내던지는 제1야당과의 야합으로 진작부터 예상됐던 정치 시나리오"라고 평했다.

박대출 대변인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먼저 안 의원에게 "양당체제를 허물기 위해 제3세력을 추구한다고 했는데 제1야당과 신생야당이 합치면 제3세력이 되는 것이냐"며 "그렇다면 대한민국 정치는 제1야당 없이 집권여당과 제3세력만 존재하게 되는 것이냐"고 따진 뒤 "어불성설이자 자가당착적인 논리"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민주당에도 "종북세력과 손잡으면서까지 선거야합을 시도하는 습성을 이번에도 버리지 못했다"며 "책임정치 포기에 따른 책임은 온전히 김한길 대표가 져야 한다"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온도 50℃ 물을 섞으면 100℃가 될 것 같으냐"며 "야권 짝짓기를 위해서라면 책임정치마저 포기하는 민주당이 안쓰럽고 (이제) 민주당의 정당만들기가 몇 번째인지 손에 꼽기도 어려울 지경"이라고 개탄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