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1절 기념사]朴대통령 "과오 인정하지 못하는 지도자, 새 미래 열 수 없어"

최종수정 2014.03.01 10:30 기사입력 2014.03.01 10: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3·1절 기념사를 통해 "한 나라의 역사인식은 그 나라가 나아갈 미래를 가리키는 나침반이다. 과거의 잘못을 돌아보지 못하면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없고, 과오를 인정하지 못하는 지도자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수 없다는 것은 당연한 이치일 것"이라고 말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