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늘 오후 3시 이산가족 2차 상봉... 南 357명 금강산行

최종수정 2014.02.23 10:05 기사입력 2014.02.23 09:26

댓글쓰기

[속초=이산가족상봉공동취재단,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2차 상봉이 23일 오후 3시 금강산에서 열린다.

이번 상봉에서는 북측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 88명이 남측 가족 357명을 만난다.
전날 강원도 속초 한화콘도에 집결한 남측 가족들은 이날 오전 8시께 속초를 출발했다.

이들은 강원도 고성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버스로 갈아탄 뒤 상봉 장소인 금강산에 낮 12시께 도착할 예정이다.

이어 오후 3시 이산가족면회소에서 '단체상봉'을 통해 60여 년 만에 북측 가족과 재회한다. 이날 저녁 7시에는 같은 장소에서 남측 주최의 환영 만찬에 참석한다.
2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첫날 단체 상봉이 열릴 이산가족면회소(현대아산제공)

2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첫날 단체 상봉이 열릴 이산가족면회소(현대아산제공)



이날 금강산 날씨는 비교적 포근할 것으로 예보됐다.

상봉 이틀째인 24일에는 금강산호텔에서 '개별상봉'과 '공동중식', 이산가족면회소에서 '단체상봉'이 이어지며 마지막 날인 25일 오전 9시 금강산호텔에서 작별상봉을 끝으로 2박3일간 6차례, 11시간에 걸친 만남을 마감한다.

2차 상봉에 나서는 북측 가족 88명은 80∼89세가 82명, 70∼79세가 6명이다.

북측 최고령자는 88세로 권응렬·김휘영·박종성씨 등 3명이다. 각각 동생 등 3∼4명의 남측 가족을 만난다.

남측 최고령자는 이오순(94·여)씨로 북측 동생 조원제(83)씨를 만난다.

형제·자매를 만나는 사람이 73명으로 가장 많고, 3촌 이상이 14명, 자식이 1명이다.

출신지역은 경북·경기 각 18명, 충남 16명, 강원 9명, 전북 7명, 서울·전남·충북 각 5명, 경남 3명, 제주 1명, 일본 1명이다.

남성이 68명, 여성은 20명이다.


속초=이산가족공동취재단,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