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WC2014]KT, "세계 최초 광랜보다 3배 빠른 인터넷 선보인다"

최종수정 2014.02.23 09:00 기사입력 2014.02.23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KT가 세계 최초로 양방향 200Mbps 이상의 인터넷 속도를 제공할 수 있는 초고속인터넷 전송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KT는 홈네트워크망에서 기존 구리선 기반의 인터넷 속도 패러다임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혁신적인 초고속인터넷 솔루션을 24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4에서 소개한다고 23일 밝혔다.
현재까지 전화선을 이용하여 인터넷을 제공하는 기술은 최대 100Mbps급인 초고속 디지털 가입자 기술(VDSL)이었다. 빌딩이나 아파트의 통신시설에서 가입자 집안까지 구리선을 활용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KT가 개발한 이 기술은 국제표준규격을 기반으로 구현된 FTTH-G(G.hn) 솔루션으로, 빌딩이나 아파트 건물 내의 기존 동선(구리선) 선로를 광케이블이나 고품질의 랜회선(UTP)로 교체하지 않고도 기존 전화선을 이용해 양방향 200Mbps 이상의 인터넷 속도를 제공할 수 있는 초고속인터넷 전송 기술이다. 전화선 한 쌍으로 양방향 200Mbps 이상의 속도를 제공할 수 있는 세계 최초 사례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이 기술을 통해 데이터 상향속도와 하향속도를 가변할 수 있다. 유튜브(Youtube) 동영상 등 다운로드가 많은 서비스 환경에서 하향속도 300Mbps, 상향속도 100Mbps급의 인터넷 데이터 속도를 제공할 수 있다.
KT는 "기존 전화선을 재활용하기 때문에, 광케이블 등으로 인한 교체비용이 절감될 뿐만 아니라 신규 선로공사가 없어 건물 외관을 훼손하지 않기 때문에 건물주나 임대주와의 협상도 수월하며, 이를 통해 3D 게임 및 초고선명 텔레비전(UHDTV) 방송 등 고품질 대용량 서비스를 동시에 구현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해외의 경우 고대 유물 등 유적지가 많아 기존 구리선 교체작업이 어려운 유럽과 유라시아 지역에 적용이 유리하며, 국내의 경우 강남에 있는 다수의 구형아파트에서 시범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KT 인프라연구소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된 양방향 200Mbps 속도를 더욱 향상시켜 양방향 300Mbps급 이상 제공하는 기술을 내년에 선보일 계획이며, 다양한 동선 매체를 활용하여 아파트 외 노후화된 빌딩에서도 기가급 인터넷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