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S, 윈도8.1 가격 70% 인하

최종수정 2014.02.24 11:24 기사입력 2014.02.22 17:12

댓글쓰기

애플·구글 공세 대응 차원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MS, 윈도8.1 가격 70% 인하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가 개인용 컴퓨터(PC)와 태블릿 PC용 운영체제(OS)인 '윈도8.1' 가격을 70% 인하할 방침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윈도가 탑재된 PCㆍ태블릿 가격 인하로 판매 부진에서 벗어나기 위한 사티아 나델라 신임 최고경영자(CEO)의 '히든 카드'다.

이로써 PC 메이커들이 윈도를 PC에 설치하는 데 지불해야 하는 금액은 기존 50달러(약 5만3570원)에서 15달러로 대폭 인하된다. 이는 MS가 규정한 가격 한도 내의 모든 기기에 적용된다. 화면 크기나 제품 형태는 상관없다. 인하 대상은 저가 제품이 될 듯하다.

윈도의 소비자 판매가는 250달러다. 그러나 PC 제조업체들은 별도 가격을 적용 받았다. MS는 PC 판매량에 따라 판매 보조금 지원도 아끼지 않았다.

MS는 대형 PC 메이커들에 마케팅 보조금 지급 형식으로 윈도를 개당 30달러만 받고 제공해왔다. 그러나 나델라의 CEO 취임과 함께 좀더 파격적인 가격 전략을 선보이게 됐다. MS 측은 블룸버그통신의 보도에 대해 함구로 일관했다.
MS의 이번 전략은 MS 자체 태블릿인 '서피스'의 판매가 부진한 가운데 구글 크롬북 같은 저가 PC와 태블릿의 PC 시장 잠식을 막기 위한 최후의 선택이다.

파격적인 이번 결정으로 부진을 거듭하고 있는 윈도 PC와 태블릿 판매가 늘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윈도8.1은 판매가 시작된 지 15개월이 지났다. 하지만 판매량은 2억개에 불과하다. 이는 윈도7에 크게 못 미치는 성과다. 윈도7은 판매 첫해에만 2억개가 팔려나갔다.

MS는 숙적 애플이 아이폰ㆍ아이패드 판매에 들어간 뒤 PC 시장 침체로 고전을 거듭했다. 스마트폰과 PC에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야심작 윈도8.1을 내놓은 것은 이 때문이다. 그러나 큰 물줄기를 되돌기기는커녕 가격 인하라는 굴욕만 당하게 됐다.

한편 나델라 CEO는 이달 초 취임과 함께 모바일ㆍ클라우드를 가장 중시하겠다고 밝혔다. MS의 전략에 변화를 시사한 것이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