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칙 논란' 판 커신 "중심 잃었다" 해명

최종수정 2014.02.22 16:15 기사입력 2014.02.22 16: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박승희의 유니폼을 잡아당기려고 한 중국 선수 판 커신이 "중심을 잃었다"고 해명했다.

판 커신은 22일(한국시간)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전을 마친 후 중국 CCTV와의 인터뷰에서 "코너를 돌 때 몸이 아래로 쏠리는 상황에서 힘이 떨어지며 신체 접촉이 생긴 것 같다"며 "올림픽에서는 무슨 일이든 발생할 수 있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판 커신은 마지막 결승선 통과 과정에서 선두로 달리는 박승희의 유니폼을 잡아당기려는 행동을 해 반칙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