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함평경찰, 장애인·외국인 인권보호 귀감

최종수정 2014.02.13 14:47 기사입력 2014.02.13 14:47

댓글쓰기

함평경찰, 장애인·외국인 인권보호 귀감

"양식장 정기 점검·지역민 협력 강화 등 선제적 대응"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최근 일부 지역에서 장애인 인권유린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함평경찰이 지역민들의 인권보호를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왔던 것이 알려지면서 주민들의 칭송을 받고 있다.

함평경찰서(서장 강칠원)는 보호시설·양식장·공사장에서 일하는 장애인과 외국인 등 사회 취약 계층의 고용실태를 파악하고, 임금 체불 및 감금행위와 같은 불법 행위에 대해 지속적으로 점검하면서, 인권 유린 행위가 업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지역민들도 국민에 대한 인권보호를 위해서는 경찰의 특별점검에 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적극적인 신고를 약속하는 등 치안행정에 능동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특히 손불파출소(소장 정홍철)에서는 관내 양식장 업주들과 종사자들을 일일이 면담하고 정기적인 모임을 개최하기로 하는 등 인권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귀감이 되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