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의원 '특권'제한 의원행동강령 18개월만에 통과

최종수정 2018.08.15 19:31 기사입력 2014.02.13 12:55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의원들의 '특권'을 제한하는 내용을 담은 '경기도의회 의원 행동강령 조례안'이 1년6개월만에 통과됐다. 기초의회에서 의원행동강령 조례를 통과시킨 경우는 많지만, 광역의회에서 이 조례가 가결된 것은 경기도의회가 처음이다.

도의회는 13일 제284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어 재석의원 66명 가운데 찬성 65명, 기권 1명으로 '경기도의회 의원 행동강령 조례안'을 가결했다.

의원행동강령 조례는 조광명(민주ㆍ화성4) 의원이 2012년 8월 관련 조례안을 대표 발의, 상임위원회를 통과했지만 본회의에 상정되지 못한 채 1년6개월째 계류 중이었다. 특히 지난해 윤화섭 전 도의회 의장이 직권으로 조례안 상정을 거부,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번 조례안은 ▲도 및 출연기관의 예산을 이용한 해외공무연수 금지 ▲인사청탁행위 및 부당이득 수수 금지 ▲의원간 금품수수행위 금지 ▲공용물의 사적 사용금지 등 도의원들의 '특권'을 제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현재 의원행동강령 조례를 제정한 기초의회는 전국 55곳이며, 경기도의 경우 31개 시ㆍ군 중 수원ㆍ평택ㆍ의왕ㆍ안양ㆍ안산ㆍ오산ㆍ연천 등 7개 시ㆍ군이 시행하고 있다. 의원행동강령 조례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제정을 권고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