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교과서, 우린 일본과 다르다" 뉴욕타임스 사설 반박문 게재

최종수정 2014.02.12 15:15 기사입력 2014.02.12 11: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뉴욕타임스와 인터내셔널 뉴욕타임스가 지난 1월13일자에 게재한 사설과 관련, 외교부가 "전혀 사실이 아니다"는 내용으로 반박문을 게재했다.


외교부는 손세주 주 뉴욕총영사 명의로 뉴욕타임스와 인터내셔널 뉴욕타임스 11일자에 실은 '일본과 한국,그리고 교과서 역사'라는 반박문에서 "한국 정부는 교과서의 집필이나 검점 심사 과정에 전혀 개입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지난달 13일자 '정치인과 교과서'란 제목의 사설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비교하며, "각자 자신의 정치적 견해가 반영된 새로운 고교 역사 교과서를 밀어붙이고 있다. 일본군 장교 출신의 아버지를 둔 박 대통령은 과거 일본 식민통치에 협력한 사람들에 관한 서술이 교과서에서 축소되길 바란다"고 보도했다.

손 총영사는 반박문에서 "한국의 역사교과서는 민간 출판사가 저술하고, 학계 전문가로 구성된 검정심의회가 독립적이고 객관적으로 검정합격 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관계에 오류가 있을 경우에도, 학계 전문가 등 민간인 중심의 '수정심의회'가 이를 바로잡는 절차를 취하며 이는 다른 국가에서도 취하고 있는 방식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반영하도록 고교 교과서를 수정하도록 강요한다'고 주장한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의 교과서 편찬 및 검정제도를 일본의 역사 수정주의와 비교하는 것은 지극히 부적절하다"면서 "지적대로 일본 정부는 역사에 관한 정부의 견해를 교과서에 ‘반영하도록’ 요구하는 검정기준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박문은 또 일본은 과거 제국주의 시대의 식민통치와 침략전쟁 과정에서 주변국들에게 저지른 반인륜적인 범죄에 대해서 진정한 반성을 하지 않고, 오히려 아베 신조 총리의 최근 야스쿠니 신사 참배 등을 통해 과거 제국주의 역사를 미화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손 총영사는 또 뉴욕타임스와 인터내셔널 뉴욕타임스가 일본 정부의 이러한 시대착오적 행동을 비판하는 것은 평가되지만 피해자들인 한국인들까지 일본과 동일시 하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지 않을 수 없다고 일갈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