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건설, 쿠웨이트서 34억달러 규모 정유시설 공사 수주

최종수정 2014.02.12 11:06 기사입력 2014.02.12 11: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대우건설이 쿠웨이트에서 초대형 정유시설 공사 수주에 성공하며 올해 수주랠리에 시동을 걸었다.

12일 대우건설은 엔지니어링업체 플루어(Fluor), 현대중공업과 조인트벤처로 약 34억 달러(한화 3조6000억원) 규모의 클린 퓨얼 프로젝트(Clean Fuels Project) MAB(Mina Abdullah) 2번 패키지 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대우건설 지분은 3분의 1 규모인 11억3000만달러다.

쿠웨이트 국영정유회사가 발주한 이 공사는 기존의 미나 알 아마디(Mina Al Ahmadhi)와 미나 압둘라(Mina Abdullah) 정유공장의 생산량을 일일 71만5000배럴에서 80만배럴까지 확장하고 유황 함유량을 5%대로 낮춘 청정연료 생산시설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총 3개 패키지로 대우건설이 수주한 MAB 2번 공사는 타 패키지와 비교해 고난이도 기술이 요구되는 복합공사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수주는 대우건설이 현대중공업과 함께 공동협력을 통해 아국업체간 과당경쟁을 피하고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발판으로 향후 쿠웨이트에서 발주될 공사에 참여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아졌다”며 “이와는 별도로 중동지역에서 현재 협상 중인 몇 건의 대형 공사의 계약이 조만간 이뤄져 경영실적개선에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쿠웨이트 CFP 위치도

쿠웨이트 CFP 위치도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