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치]"여제가 해냈다" 이상화, 500m 2연속 금메달…올림픽新(종합)

최종수정 2014.02.12 07:49 기사입력 2014.02.12 00:45

댓글쓰기

이상화[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이상화[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빙속 여제' 이상화(25·서울시청)가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최초로 동계올림픽 2연속 우승에 성공했다.

이상화는 11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들레르 아레나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1, 2차 레이스 합계 74초70의 올림픽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에서 카트리오나 르메이돈(캐나다)이 세운 74초75를 12년 만에 0.05초 단축했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 이어 두 대회를 제패한 이상화는 미국의 보니 블레어(1988·1992·1994년), 르메이돈(1998·2002년)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이 종목 2연속 우승의 위업까지 달성했다.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이다.

이상화는 18조 아웃코스에서 브리트니 보우(29·미국)와 함께 1차 레이스를 했다. 초반 100m 구간을 10초33의 가장 빠른 기록으로 통과한 뒤 곡선 구간을 지나면서 상대를 따돌렸다. 결승선 통과 기록은 37초42. 36명 가운데 1위였다. 지난해 11월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2차 월드컵에서 세운 세계기록 36초36에는 못 미쳤으나 4년 전 1차 레이스에서 작성한 38초24를 0.82초 앞당겼다.

이상화는 2차 레이스에서도 압도적인 기량을 발휘했다. 마지막 조 인코스에서 왕 베이싱(29·중국)과 경쟁하며 100m 구간을 전체 1위인 10초17로 통과했다. 이후 폭발적인 가속도로 직선 구간을 질주한 뒤 37초28만에 결승점에 골인했다. 2차 레이스 기록 역시 르메이돈의 37초30을 0.02초 앞당긴 올림픽 신기록이다. 우승이 확정된 직후 이상화는 두 손을 번쩍 들고 눈시울을 붉혔다.
올가 파쿨리나(24·러시아)가 합계 75초06으로 은메달, 마르곳 보어(29·네덜란드)가 75초48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보라(28·동두천시청)는 77초75로 20위, 김현영(20·한국체대)은 78초23으로 24위, 박승주(24·단국대)는 78초31로 26위에 자리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