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출입은행 해외 출장비 기업 부담 관행 없앤다

최종수정 2014.02.10 13:21 기사입력 2014.02.10 13:21

댓글쓰기

"이낙연 의원 지적에, 수은 경비부담 규정 개정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수출입은행이 해외 출장을 갈 때 경비를 기업이 부담하던 관행이 없어진다.

민주당 이낙연 의원(전남 담양· 함평· 영광· 장성)이 10일 밝힌 바에 따르면 수은은 지난 달 ‘여신관련 국외출장 경비부담 처리기준’을 개정해 국외출장경비를 모두 수출입은행이 부담하기로 했다.

수은은 해외 수출 기업에 대한 여신 심사를 위해 현장에 나가 공장 등을 둘러보고 융자 여부를 결정한다. 수은은 이때 부담해야 할 항공비와 숙박비를 그동안 수출 기업이 부담하도록 했다. ‘자체 처리 기준’과 ‘국제 관행’이 그 근거였다.

이에 이 의원은 작년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를 지적했다. 수은의 부부장과 차장이 5일 동안 미국으로 출장을 가며 지급한 돈이 1만 6,000원 뿐이라는 사례를 들었다. 기업 입장에서 해외 투자 자금을 확보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라 일종의 ‘접대’를 하는 것이라는 지적이었다.
이 의원은 “부적절한 관행을 바로 잡으려는 수출입은행의 신속한 결정을 환영한다”며 “이를 계기로 수출 기업에 대한 여신 지원이 보다 투명하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 한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