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진보당 "檢 이석기 20년 구형, 권력 앞에 무릎 꿇은 것"

최종수정 2014.02.03 15:24 기사입력 2014.02.03 15: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통합진보당은 3일 검찰이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에 대해 내란음모혐의로 20년형을 구형한 것과 관련해 "결국 검찰은 권력 앞에 무릎을 꿇고 굴종을 선택했다"고 비판했다.

홍성규 통합진보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법에 따라 판단하는 검찰로서 '공정성'과 '중립성'을 모두 내던진 결정"이라며 "최소한의 상식과 이성을 촉구했던 시민들의 기대를 무참하게 정면으로 짓밟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이 불법대선개입으로 해체 위기에 몰린 국정원이 거꾸로 죄를 뒤집어씌우고자 조작한 것임을 모르는 국민들은 아무도 없다"며 "부정선거까지 동원해 기어코 청와대를 차지하더니 이제 영구집권으로 가는 길을 닦겠다고 가장 눈엣가시 같은 진보당을 뿌리 뽑고자 하는 박근혜 정권의 노골적인 의도임을 모르는 국민도 없다"고 주장했다.

홍 대변인은 "이 의원을 비롯하여 구속된 당원들은 모두 무죄"라며 "재판부만큼은 정권의 압력에 굴하지 않고 오직 법과 양심에 따라 판결할 것임을 믿는다"고 밝혔다.

한편 허영일 민주당 부대변인은 검찰의 구형과 관련해 "재판부의 냉철하고 객관적인 판단에 의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이 가감 없이 규명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