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신세계, 설 선물세트 전년대비 2% 신장

최종수정 2014.02.03 10:37 기사입력 2014.02.03 10:37

댓글쓰기

"중저가형 상품이 강세, 설 선물세트 행사 매출 소폭 신장 이끌어"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신세계(대표이사 유신열)가 지난 1월 15일부터 29일까지 ‘2014 설 선물세트 판매전’을 진행한 결과, 중저가형 상품들이 이번 설 명절 기프트 행사의 매출 신장을 견인하며 전년 동기 대비 2% 가량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광주신세계 설 선물세트 분석자료에 따르면 이번 설 선물세트 판매 행사에서 10~20만원대 중저가형 국내산 한우세트에 대한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한우세트’의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무려 25% 가량 고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과일세트와 건강세트도 선물세트 매출 신장에 한 몫 했다. 과일세트의 경우에도 10만원 미만의 중저가형 선물세트가 인기를 끌며 7% 가량 신장했다.

건강세트의 경우 겨울철 인기 선물세트인 홍삼세트가 높은 구매율을 보인 가운데 전년 동기대비 8% 가량 신장하는 등 전 장르에 걸쳐 중저가형 상품들을 중심으로 매출 호조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반면, 굴비세트와 전복세트를 비롯한 수산물 관련 선물세트의 경우 매출신장률이 -10%를 기록했다.

굴비 및 전복세트의 경우 지난해부터 방사능 이슈로 수산물에 대한 소비가 큰 폭으로 줄어들기 시작했고, 이번 설 선물세트 판매 행사에서도 이로 인한 구매 수요가 한우세트나 과일세트, 건강세트로 이동한 것으로 광주신세계는 분석했다.

조승식 광주신세계 식품팀장은 “이번 설 선물세트 판매 행사에서 알뜰형 상품을 구매하고자 하는 고객들의 수요가 두드러졌으며, 지역 특산품으로 구성된 한우세트와 과일세트가 고객들로부터 가장 큰 인기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