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항공화물 확보 각축전…저비용항공사(LCC) 모두 참여

최종수정 2014.02.03 11:00 기사입력 2014.02.03 11:00

댓글쓰기

국토부, 에어부산에도 국제화물 면허 부여…국적 5개 LCC 화물시장 진출
에어부산 소속 항공기

에어부산 소속 항공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 저비용항공사(LCC)인 에어부산이 국제화물 운송시장에 진입하며 국적 LCC 5곳 모두 항공화물운송에 나서게 됐다. 국토교통부가 4일부터 에어부산에 국제항공화물운송면허를 부여키로 하면서다.

국토부는 당초 국내여객ㆍ화물운송 및 국제여객운송으로 제한돼 있던 에어부산의 면허 범위를 국제화물운송까지 확대토록 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변경면허로 국적 5개 저비용항공사(LCC) 모두 국제화물 운송시장에 진입해 새로운 성장기반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 면허를 통해 에어부산은 여객기 하단 화물칸(Belly)의 수화물 적재 후 남는 여유 공간을 활용해 일반화물 위주의 화물운송 사업을 오는 3월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이에 부산-타이베이, 홍콩 2개 노선을 시범적으로 운영한 후 국제선 전 노선에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신규 노선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5개 국적 저비용항공사의 국제화물운송시장 진출로 화물 수송력이 확충돼 이용자 편의가 증대되고, 대형화물기 투입이 어려운 중소형공항ㆍ소량화물 등 틈새시장을 개척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