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성택 부인 김경희, 유럽에 체류 중"

최종수정 2014.01.30 14:42 기사입력 2014.01.30 10:59

댓글쓰기

30일 日 요미우리 신문, 소식통 인용해 보도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작년 말 사형된 북한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부인 김경희 조선노동당 비서가 유럽에 머물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3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 소식통은 김 비서가 장 전 부위원장의 처형 후 북한을 떠나 스위스에 머물렀고, 이후 폴란드로 이동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밝혔다.
폴란드에는 2011년 사망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이복동생 김평일이 1998년부터 북한대사로 주재하고 있다.

북한 소식통 중 한 명은 김 비서가 추방당했거나 스스로 출국했을 가능성을 거론하며 "단순한 치료목적이면 귀국하겠지만 해외에 장기 체류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8일 북한 사정에 밝은 한국 정부 고위 소식통은 김 비서가 알코올 중독이 심각해졌고 작년 9월에서 10월 사이 발이 굽어지는 병을 러시아에서 치료하고 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