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 "TM 영업 제한, 외국 보험사 차별 아니다"

최종수정 2014.01.29 10:59 기사입력 2014.01.29 10: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금융당국이 텔레마케팅을 통한 보험과 대출모집 금지 방침에 대해 외국계 보험사가 반발한 것과 관련해 진화작업에 나섰다.

고승범 금융위원회 사무처장은 29일 브리핑에서 "모든 금융회사에 동일한 원칙을 적용하고 있다"면서 "유불리한 점이 없도록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AIA생명은 금융위원장 앞으로 서한을 보내 '텔레마케팅 제한 조치가 지나치다'며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처장은 "개인 정보 유출로 국민 불안감이 커지고 금융회사에 대한 불신도 큰 상황"이라면서 "외국계 보험사만 차별하는 조치가 아니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텔레마케팅 영업이 중단되는 3월 말까지 타사 인력 빼오기, 인위적 영업확대, 시장교란 행위 등에 엄정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병래 금융위 금융서비스국장은 "각 사별로 체크리스트를 보냈다"면서 "불법 정보 유통 여부 등을 중점 점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