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신증권, 창립 53년만에 노조 생긴 까닭?

최종수정 2014.01.28 16:53 기사입력 2014.01.28 08: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 대신증권 이 창립 53년 만에 노조를 결성한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대신증권 직원 4명은 집행부를 만들고 지난 25일 설립 총회를 거쳐 사무금융노동조합 대신증권지부를 결성했다.

초대 대신증권 지부 집행부는 이남현 지부장, 문형배 부지부장, 오병화 사무국장, 최현 회계감사가 주축이 됐다. 노조 가입은 지점장과 부서장을 빼면 모두 가능하다.

대신증권은 증권업계에 몇 안 되는 오너십 강한 증권사로 업계 최초 종업원지주제도(ESOP)를 도입해 전 종업원이 주주로 참여하며 그동안 무노조 체제를 유지해왔다.

대신증권에 노조가 결성된 것은 최근 업황 악화와 잇단 인수합병(M&A) 등으로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면서 직원들의 불만이 최고조에 달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증권업계에 노조가 없는 증권사는 대신증권을 비롯해 그룹 전체가 무노조인 삼성증권과 미래에셋증권 등이다. 최근 저축은행, 자문사 인수에 이어 우리 F&I 인수전까지 뛰어들면서 종합금융그룹으로의 변신을 꾀하고 있지만 노동권은 업계 하위 수준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