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I 전북 뚫고 닭으로 확산…살처분 200만 돌파 '당국 초비상'

최종수정 2014.01.26 18:37 기사입력 2014.01.26 18: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 이윤재 기자]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병지인 전북을 벗어나 전남, 충남으로 확산되고 발병 대상도 오리에서 닭으로 확대됐다. 살처분된 오리와 닭은 200만마리를 넘어섰다.

농식품부는 26일 "추가신고된 충남 부여, 전북 부안, 전남 해남·나주·영암, 충남 천안 등 6개 농장의 반경 3Km 이내 오리와 닭을 살처분하기로 했으며 종전에 신고된 전북 고창, 부안 지역의 3Km 이내의 남아 있는 닭도 살처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방역당국은 발병농가 중심으로 반경 500m 내의 닭과 오리를 모두 살처분했으나 반경 500m∼3㎞ 범위에서는 오리만 살처분했다. 이번 3Km이내의 살처분 조치는 충남 부여의 양계농장에서 AI 신고가 접수돼 닭에서 고병원성 AI 확진에 따른 것이다. 닭의 고병원성 AI는 가금류에서 전파가 빠르고, 산발적인 추가 발생을 막기 위해서는 예방적 살처분이 필요하다는 가축방역협의회의 의견을 바탕으로 결정된 것이다.

추가 신고된 6개 농장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충남 부여의 양계농장은 고병원성 AI(H5N8)으로 확진됐고 전남 해남의 오리농장은 AI(H5N8)으로 고병원성 확인 중에 있다. 나머지 신고농장은 검사 중이다. 지금까지 35개 농장 48만8000마리에 대한 살처분이 완료됐고 향후 42개 농장 174만9000마리(잠정)가 살처분될 예정이다. AI로 살처분되는 가금류는 224만마리에 이른다.

야생철새는 49건(시료 60개)이 검사의뢰돼 13건(시료)에서 양성이 확진됐고 7건(시료)이 음성으로 판명됐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AI에 오염된 농장은 총 18곳이며 AI 감염여부를 조사 중인 곳은 19곳이다.
이와 관련, 농림축산검역본부는 AI로 의심돼 지난 21일 검사 의뢰된 충북 단양의 멧비둘기와 울산 북구의 떼까마귀, 지난 22일 검사의뢰된 전북 김제의 까마귀에서 유기인계 농약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병역당국은 야생철새가 '전북 고창 동림저수지' 이외 '충남 서천군산 금강하구' 및 '경기 화성 시화호'에서 고병원성 AI가 검출되자 야생철새의 방역 대책을 강화했다. 우선 야생철새에서 고병원성 AI 검출시 시료채취 지점으로부터 반경 10km 내 가금류 농장에 대해서는 이동을 제한시켰다. 반경 30km내 가금류 농장에 대한 임상예찰 및 인근 도로와 가금농가에 대해서는 소독을 실시하도록 했다.

방역당국은 현재 충남 부여, 전남 해남 등의 의심축 신고는 기존 AI와 연계된 수평전파가 아닌 산발적 발생으로 판단해 AI '경계' 수준을 '심각' 단계로 격상할 필요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권재한 축산정책국장은 "가축방역협의회 과정상에서 많은 의원들의 의견들도 이동중지명령이 현재 단계는 실효성이 없지 않느냐는 의견이 다수였으며 앞으로 상황에 따라서 (확대 등) 충분히 검토 가능한 부분이다"면서도 "지금 상태에서는 결정하는 것은 없다"고 말해다.

이준원 농식품부 차관보는 "전북, 전남, 충남에서도 발생을 했기 때문에 이동중지명령이든 다른 조치든 간에 추가적인 조치를 더 취할 것이 있다면 할 것"이라면서 "전문가와 실시간으로 계속 상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철새들이 바이러스를 여러 군데 뿌렸다면 결국 방역의 핵심은 농가단위 밖에서 분변을 묻혀서 들어가지 않는 등의 실천"이라면서 "정말 중요한 것은 정부가 아무리 많은 대책을 발표하더라도 결국은 현장에서 집행이 안되는 게 문제이기 때문에 모든 가용자원을 동원해서 농가단위에서 집행이 되는지를 집중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정홍원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카드사태 및 AI 등과 관련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농식품부는 관계부처로부터 인력을 파견받아 대책상황실을 보강하고 장관이 직접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결정ㆍ시행하는 등 '원스톱 비상체제'를 가동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현재 AI는 철새 이동 경로를 따라 집중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므로 이동 경로 지역의 방역을 강화하고, 철새 이동 경로가 아니더라도 여타 지역에서 경각심을 늦추지 말고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설 연휴 기간 귀성객들께서도 AI 우려지역 출입을 자제하도록 하고, 차량 소독 등 정부의 방역 활동에 적극 협조할 수 있도록 홍보 활동을 강화해 달라"고 말했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