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천안 종오리 농가 AI신고로 지역 조류축산농 ‘초비상’

최종수정 2018.09.11 08:47 기사입력 2014.01.26 15:23

댓글쓰기

26일 오전 알 낳는 율 50%로 떨어져 가축위생연구소 아산지소 현장검사…반경 3km 내 이동 막고 방역초소 운영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충남 천안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신고가 접수됨에 따라 이 지역 일대의 조류 사육축산농가에 초비상이 걸렸다.

26일 천안시 및 지역 축산농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천안시 직산면 판정리 종(씨)오리 사육농장에서 AI 의심축 신고가 접수됐다.
종오리 9500마리를 키워왔던 이 농장의 4개동 중 1곳에서 알을 낳는 율이 50%아래로 떨어져 이를 이상하게 여긴 주인이 당국에 신고했다. 이 농장의 오리들은 25일 1300개의 알을 낳았으나 이날 오전엔 700개로 떨어졌다.

가축위생연구소 아산지소 관계자들이 곧바로 현장으로 달려가 임상검사, 간이검사를 한 결과 AI로 의심돼 죽은 오리 5마리와 분변 등을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 의뢰하고 해당 농장을 이동통제하고 있다.

충남도와 천안시는 이날 오후 부검결과가 나오면 후속조치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 농장을 중심으로 반경 3km 안에서의 이동을 막고 방역초소가 설치돼 통과차량에 대한 소독이 이뤄지고 있다. 또 AI 판정에 대비해 오리를 땅에 묻을 사람과 장비, 매몰지 확보 등 준비 작업이 벌어지고 있다.

한편 충남도는 최근 부여의 종계장에서 죽은 닭이 고병원성 AI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발병농가 반경 3㎞ 안의 농가에서 키우고 있는 닭을 모두 땅에 묻을 예정이다. 닭의 고병원성 AI는 다른 조류로 번지는 속도가 매우 빠르기 때문이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