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저탄소 설 명절…직접 실천해 보면 어때요?

최종수정 2014.01.26 12:00 기사입력 2014.01.26 12:00

댓글쓰기

환경부, 29일까지 기차역 등에서 캠페인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저탄소 설 명절 보내기를 직접 실천해 보는 것은 어떨까? 다섯 가지 실천방안은 ▲설 선물 친환경상품·우리농산물 보내기 ▲빈집 내 가전제품 플러그는 뽑고 실내온도 낮추기 ▲고향길 대중교통 또는 친환경운전 하기 ▲설 음식 먹을 만큼만 준비하기 ▲설빔은 따뜻하게 온맵시로 입기 등이다.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지자체·시민단체와 함께 국민들이 친환경 설 명절을 보내도록 29일까지 기차역, 버스터미널, 금융기관 등 인구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저탄소 설 명절 보내기' 행사를 벌인다. 이번 행사는 27일 오전 11시부터 KTX 서울역사 3층 맞이방에서 '환경을 위한 다섯 가지 약속'을 주제로 열린다.
▲정연만 환경부 차관.

▲정연만 환경부 차관.

썝蹂몃낫湲 븘씠肄
정연만 환경부 차관, 김재옥 그린스타트 상임대표, 방송인 홍보대사(탤런트 전소민, 개그맨 양상국, 기상캐스터 김혜선)가 함께 귀성객들에게 친환경 실천 서명 행사와 수면양말 등을 전달한다. 각 지역에서도 지자체와 그린스타트 지역네트워크 주관으로 기차역, 터미널 등 인구밀집지역에서 거리 캠페인, 친환경 실천서명 이벤트 등이 진행되며 전국적인 국민 행사로 확대된다.

또 환경부와 외환은행은 29일까지 저탄소 명절 실천수칙과 새해인사가 담긴 '세배봉투'를 배포하는 '저탄소 설 명절 복(福)을 나누세요!' 행사도 진행된다. 그린스타트에서는 전 국민의 관심과 참여를 높이기 위해 국민들의 체험 사례를 공유하는 '저탄소 설 명절 체험수기 공모전'을 함께 개최한다. 공모전은 오는 2월9일까지 진행되며 A4용지 2장 내외로 수기 형식의 리포트로 작성해 그린스타트 홈페이지(www.greenstart.kr)에 접수하면 된다.

정 차관은 "명절에는 지나친 상차림, 빈집에서의 불필요한 난방과 전기 낭비 등으로 음식물쓰레기 발생이나 온실가스 배출이 늘어날 수 있다"며 "이번 설에는 온 가족이 저탄소·친환경 생활 실천을 통해 지구환경보호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되새겨보는 귀중한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