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문수 정부·당(黨)과 각 세우나?…부쩍 '높아진' 발언수위

최종수정 2014.01.24 12:30 기사입력 2014.01.24 09:58

댓글쓰기

김문수 정부·당(黨)과 각 세우나?…부쩍 '높아진' 발언수위
썝蹂몃낫湲 븘씠肄

[수원=이영규 기자]김문수 경기도지사(사진)가 특유의 '직설화법'으로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오는 6월 경기도지사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힌 뒤 부쩍 발언수위가 높아졌다.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 1년 국정운영에 대해서는 "허송세월을 했다"고 비판했다. 또 새누리당의 기초선거(시장ㆍ군수ㆍ구청장 및 시ㆍ군ㆍ구의원) 공천제 유지에 대해서는 "공천권을 주민에게 돌려줘야 한다"며 당론과 정면배치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김 지사는 24일 수원 이의동 광교테크노밸리 내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 기우회에서 "작년 한해 대한민국은 매우 중요한 해였다"며 "그런데 지난 해 (박근혜)대통령 취임준비 내내 좀 답답했다"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 등 경제가 매우 어려운데 경제민주화라는 이름 아래 귀중한 취임 초기 1년을 냉정히 말해 허송세월했다"며 "세무조사도 많았고 기업이 투자할 분위기도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현 정부가 경제민주화와 기업에 대한 세무조사, 과도한 복지비 지출 등에 함몰되면서 경제를 매우 어렵게 만들었다는 게 김 지사의 지적이다.

그는 반면 박 대통령의 '통일 대박론'에 대해서는 "경의선ㆍ경원선 등이 모두 경기도 북부지역을 거쳐가기 때문에 경기에는 대박"이라며 "경의선의 경우 과거 베이징으로 가던 길로 경부선에 앞서는 한반도 최고의 도로"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앞서 자신의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회의원들이 잡고 있는 시장ㆍ군수ㆍ구청장ㆍ시군구의원 공천권을 주민에게 돌려줘야 한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그는 "국회의원들의 볼모로 잡혀 있는 지방자치를 주민자치로 돌려 드리는 것이야말로 정치개혁의 첫걸음"이라며 이와 같이 주장했다. 이 발언은 현행 지방선거 정당공천제를 유지하자는 새누리당의 당론과 정면 배치되는 것이다.

김 지사는 신용카드 3사의 개인정보 유출 사건에 대해서도 비판의 글을 남겼다.

그는 "이번 카드정보유출 보도는 빙산의 일각으로 보인다. 이대로는 불안하다"고 언급하면서 "정보보호법률 제정과 처벌규정 강화가 꼭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그는 '정보보안강화' 방안으로 ▲사람보안 철저 ▲보안인프라 구축 ▲보안시스템 확충 등을 제시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