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연휴, 고향갈 때 교통사고 더 조심해야"

최종수정 2014.01.24 11:00 기사입력 2014.01.24 11:00

댓글쓰기

교통안전공단, 최근 3년간 설 연휴 교통사고 발생현황 분석
귀성길 교통사고 발생건수, 귀경길 교통사고의 1.4배


설 연휴 귀성길 교통사고 발생건수가 귀경길 교통사고보다 약 1.4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나 운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은 고속도로 모습이다.

설 연휴 귀성길 교통사고 발생건수가 귀경길 교통사고보다 약 1.4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나 운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은 고속도로 모습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설 연휴 귀경길보다 귀성길에 교통사고가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안전공단은 최근 3년간(2010~2012년) 설 연휴 교통사고 발생현황을 분석한 결과 귀성길 교통사고가 귀경길의 약 1.4배였다고 24일 밝혔다. 총 4888건(95명 사망)의 교통사고 중 귀성길에 발생한 일 평균 교통사고 발생건수가 506건(11명 사망)으로 가장 많았다. 연휴당일 일 평균 교통사고는 362건(7명 사망). 귀경길은 355건(6명 사망)으로 집계됐다.

시간대별로 귀성길에는 차량이 집중되면서 시간대 구분 없이 사고가 많이 발생했다. 반면 귀경길에는 상대적으로 통행량이 많아지는 오후시간대에 사고가 집중됐다. 이에 귀경객들은 오전시간을 이용해 귀경하는 것이 나을 것으로 풀이된다.

공단은 연휴 전날인 오는 29일 국토교통부, 한국도로공사 등 유관기관, 봉사단체와 합동으로 경부고속도로 서울영업소 등 전국 주요 고속도로 톨게이트와 여객터미널에서 귀성길 교통안전 캠페인을 전개하고 안전한 귀성길 교통안전수칙을 담은 홍보물 등을 배포할 예정이다.
정일영 공단 이사장은 "명절을 맞아 고향으로 가는 가장 빠른 지름길은 바로 안전운전을 하는 것"이라며 "가족단위의 통행으로 승차인원이 많은 명절 연휴에는 대형사고의 가능성이 높은 만큼 음주운전·갓길운전·운전 중 DMB 시청 등을 삼가고, 동승한 가족들은 전좌석 안전띠 매기를 꼭 실천해 안전하고 행복한 설 명절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근 3년간 설 연휴 교통사고 발생현황(자료 교통안전공단)

최근 3년간 설 연휴 교통사고 발생현황(자료 교통안전공단)

썝蹂몃낫湲 븘씠肄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