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선알미늄, 해외 창호시장 노크…알제리서 795만달러 규모 수주

최종수정 2014.01.22 09:39 기사입력 2014.01.22 09: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 남선알미늄 은 알제리 브그졸 신청사 공사에 795만달러 규모의 커튼월 창호공사를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시공사는 대우건설이며, 발주처는 알제리의 환경개발부다.

이번 알제리 신청사 프로젝트는 오는 5월1일부터 착공에 들어가 내년 7월말 준공이 예정돼 있다. 창호 공사 이외에도 추가적인 부대시설 공사가 확정될 경우 남선알미늄의 전체 수주 규모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그 동안 남선알미늄은 해외 시장 확대를 위해 공격적 마케팅을 실시해왔다. 이는 최대 유통 대리점을 기반으로 국내 시장에서는 안정적인 시장 지위를 유지해왔지만, 지속 성장을 위해 해외 시장을 공략해야 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남선알미늄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해외채널 강화와 마케팅을 본격화한 결과 이번 해외 창호공사를 수주하게 됐다”며 “이번 알제리 공사를 해외공사의 시발점으로 삼아 글로벌 경영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해외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지난해 12월부터 창호 공사 수주가 이어지고 있다. 남선알미늄은 대형건설사와 함께 진행하는 동대문 비스타 오피스텔을 비롯해 아모레 퍼시픽 기술연구원, 로얄&컴퍼니 화성공장 신축공사 등의 프로젝트로 약 70억원의 수주실적을 보이고 있다 .
김시중 남선알미늄 대표이사는 “자동차 사업부의 호실적에 이어 알미늄 사업부에서도 좋은 성과가 나면서 2014년 전망도 밝다”면서 “2013년이 흑자 전환의 원년이었다면 2014년은 흑자 확대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