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LTE 이노베이션센터'에 글로벌 방문자 1000명 돌파

최종수정 2014.01.22 09:47 기사입력 2014.01.22 09:47

댓글쓰기

‘KT LTE 이노베이션 센터’에서 LTE 장비를 GSMA 사무총장 앤 부베로(Anne Bouverot)에게 설명하고 있는 모습

‘KT LTE 이노베이션 센터’에서 LTE 장비를 GSMA 사무총장 앤 부베로(Anne Bouverot)에게 설명하고 있는 모습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정보통신기술(ICT) 종합전시관인 ‘KT LTE 이노베이션 센터’가 세계 각국의 통신사업자와 정부 관계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KT는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LTE 이노베이션센터에 프랑스 부이그(Bouygues) CEO 마르텡 부이그(Martin Bouygues), 독일 DT CEO 르네 오버만(Rene Obermann), 인도 릴라이언스(Reliance) CEO 무케시 암바니(Mukesh Ambani), 영국 에브리씽에브리데이(EE) CEO 올레프 스완티(Olaf Swantee) 등 글로벌 통신 최고의사결정권자(CEO)를 비롯한 VIP급 인사들의 내방객 수가 1000명을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KT LTE 이노베이션 센터는 삼성전자와 합작으로 2012년 3월 개소해 세계 수준의 KT LTE, 광대역 LTE-A, 기가 와이파이, 초고속 광네트워크를 이용한 콘텐츠·서비스를 제공하는 제품 품질부터 네트워크 구성현황까지 엔드투엔드(End-to-End)간 고객의 실환경을 경험할 수 있는 ICT 종합전시관이다.

KT 이노베이션센터는 단순히 네트워크 기술을 소개하는데 그치지 않고 실제 운용 현장의 생동감을 그대로 보여주는 장비 전시와 상용망 품질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또한, KT는 LTE 이노베이션센터 개소와 함께 전 세계 글로벌통신사업자 CEO를 포함한 전문엔지니어들과 지속적인 발전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를 통해 KT의 네트워크 기술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져 기술노하우를 기반으로 하는 해외 컨설팅 사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대표적 사례로는 일본 KDDI와 영국 허치슨을 대상으로 2012~13년에 걸쳐 임원부터 실무엔지니어들까지 총 3차례 이노베이션센터를 방문하며 기술지원을 받았다. 대만 청화텔레콤은 이번달 방문 당시 컨설팅과 벤치마킹을 위해 중국 현지로 KT기술진을 초청했다.

아울러 올해부터 기존 LTE 이노베이션센터와 함께 유선망의 현재와 미래 기술은 물론 협력사의 장비와 서비스까지 한눈에 볼 수 있는 LOM(Last One Mile)이노베이션센터, 전국 유무선 네트워크 망 관제 시스템인 네트워크관제센터(Network Control Center), 유선·미디어의 국내 모든 단말 검증이 이루이지는 홈단말검증센터(Home Device Certification Center)로 구성된 ‘KT 이노베이션 벨트’ 라는 투어코스(3개)를 신설해 해외 유ㆍ무선 통신사업자의 관심과 방문이 한층 더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은 “광대역 LTE-A 상용망 제공에 따라 국내는 물론 해외 사업자들의 관심이 높아 2014년에도 KT 이노베이션 밸트 방문이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며, 이에 따른 기술컨설팅 사업과 매니지드(Managed)서비스의 글로벌 진출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세계 수준의 기술 리더십을 통해 KT를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 발전해 나가는데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