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플래닛, 그룹위치공유서비스 'T맵 버디' 출시

최종수정 2014.01.22 09:15 기사입력 2014.01.22 09:15

댓글쓰기

같은 목적지 향해 가는 지인들과 실시간 위치·음성메시지 전달

SK플래닛, 그룹위치공유서비스 'T맵 버디' 출시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일행이 여러 대의 차량에 나눠 목적지로 향할 때, 교통상황이나 예상치 못한 일로 인해 떨어져 가야 하는 일이 많다. 이럴 때 겪는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한 '그룹 위치공유 서비스'가 SK플래닛의 'T맵'을 통해 선보인다.

SK플래닛은 목적지가 같은 지인들끼리 위치를 공유하고 이동 중 간편하게 상호 소통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T맵 버디(T map Buddy)'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T맵 버디는 스마트폰에 저장된 연락처를 기반으로 최대 5명까지 친구를 초대해 그룹을 만들 수 있다. 생성된 그룹에 가고자 하는 목적지를 입력하면 서로의 위치정보가 전송돼 멤버들의 현재 위치와 목적지까지의 거리를 지도 기준, 자신의 위치 기준, 목적지 기준 등 다양한 화면으로 확인할 수 있다. 내비게이션 'T맵'과의 연동을 통해 그룹에 입력된 목적지까지 최적의 실시간 경로안내를 제공한다.

또 T맵 버디는 불필요한 정보 공유를 제한하기 위해 그룹 생성시 서로의 위치를 공유하는 시간을 지정할 수 있다. 최초 2시간이 무료 제공되며 시간을 추가할 경우 별도의 '코인'이 차감되는 방식으로 최대 12시간까지 제한 시간을 지정할 수 있다.

또한 화면 상단의 버튼을 아래로 끌어내리면 그룹 멤버들에게 10초 간 음성으로 메시지를 전달할 수도 있는 '워키토키' 기능을 함께 제공한다. 멤버들 간에 일일이 전화통화를 하거나 메시지를 작성해 전송할 필요 없이 간단한 조작으로 음성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어 그룹 이동 시 매우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SK플래닛은 이번에 출시한 T맵 버디가 다가오는 설 명절 귀성·귀경길에 오르거나 연휴를 맞아 친구들과 휴가를 떠나는 사용자들에게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편리함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동통신사와 관계없이 T스토어와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통해 22일부터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으며, 이후 애플 iOS 버전도 출시할 예정이다

이해열 SK플래닛 LBS사업부장은 "SK플래닛은 고객이 다양한 위치기반 정보서비스를 일상 속에서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LBS서비스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면서 "T맵이 운전자용 내비게이션 서비스뿐만 아니라 생활 속에 더욱 깊숙이 자리잡은 원스톱 서비스로 진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