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국 반정부 시위대에 3일 연속 폭탄 투척…불안 심화

최종수정 2014.01.20 07:02 기사입력 2014.01.19 23: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 태국에서 정정 불안이 계속되는 가운데 19일 괴한들이 반정부 시위대를 향해 폭탄을 던져 1명이 숨지고 수십명이 부상했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반정부 시위대가 이날 방콕 시내 승리기념탑에서 시위를 벌이던 중 괴한들이 폭탄을 투척해 28명이 다쳤다.
시위대는 괴한 5∼6명이 연단 뒤로 다가와 폭탄을 던진 뒤 도주했다며 부상자 중에는 일간지 기자 1명이 포함됐다고 말했다.

이로써 반정부 시위대를 향한 폭탄 투척은 사흘 연속 이어졌다.

지난 17일에도 거리 행진을 벌이던 반정부 시위대에 폭탄이 투척돼 1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부상당했다. 18일에도 시위대를 향해 폭탄이 던져졌다.
이에 대해 반정부 시위대는 친정부 세력인 이른바 '레드 셔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레드 셔츠 단체들은 반정부 시위대가 레드 셔츠들에게 폭력사태의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반정부 시위대는 잉락 친나왓 총리의 퇴진과 다음 달 2일로 예정된 조기총선의 연기를 요구하고 있다. 이를 관철하기 위해 지난 13일부터 방콕 시내 교통과 정부 운영을 마비시키는 방콕 셧다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