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보유출 카드사', 결제내역 알림서비스 무료 제공키로

최종수정 2018.09.08 06:00 기사입력 2014.01.17 15: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고객정보 유출 사고가 발생한 카드사들이 '결제내역 알림 문자서비스'를 당분간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롯데카드, KB국민카드, 농협카드는 결제내역 알림 문자서비스를 전 고객에게 무료로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금융당국에 전달했다.

이 서비스는 월 300원으로 제공되는 유료서비스로, 카드 결제를 하면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바로 알려주는 서비스다. 본인이 아닌 누군가가 카드를 사용할 경우 알아챌 수 있어 카드 부정 사용을 막는데 효과적이다.

무료 제공 기간은 3개 카드사가 협의중이며, 1년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2차 피해 방지를 막기 위해 모든 고객에게 결제내역 문자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할 방침"이라며 "정보가 유출된 고객들에게 대한 사죄의 의미도 담겼다"고 말했다.
카드사들에 앞서 지난 16일에는 정보유출의 원인을 제공한 신용평가사 코리아크레딧뷰로(KCB)가 모든 피해 고객에 무료로 1년간 신용정보보호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한 바 있다.

한편 금융당국은 검찰에서 넘겨받은 카드사 고객 정보 유출 자료와 카드사 자체 조사 자료를 취합, 오늘 중 카드사들에게 자료를 넘길 예정이다. 고객들은 다음주 월요일부터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피해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콜센터 등을 통해 정보유출 여부를 직접 알리기에는 시간이 많이 걸린다"며 "해당 카드사 고객들은 반드시 홈페이지를 통해 정보유출 여부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