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택금융공사, 유동화증권 발행업무 기관 선정

최종수정 2014.01.16 10:39 기사입력 2014.01.16 10: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주택금융공사는 올해 유동화증권(MBS·MBB)의 발행 업무를 수행할 주관기관단 등을 새로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유동화증권 발행 주관기관단은 대신, 대우, 동양, 메리츠종합금융, 미래에셋 등 15개 증권사이며 유동화증권 발행 규모에 따라 이 가운데 2~5개 기관을 주관사로 선정하는 방식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유동화증권 발행구조 및 각종 계약서에 대한 법률자문을 수행할 기관단에는 김앤장, 백상, 서정, 세종, 지평지성 등 5개 법무법인이, 자산실사기관단에는 대주, 삼덕, 삼정, 안세, 안진 등 5개 회계법인이 각각 선정됐다.

이밖에 유동화증권의 신용평가 업무는 나이스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한국신용평가 3개사에서 순번제로 맡기로 했다.

공사는 지난해 약 22조7000억원의 유동화증권을 발행했으며 올해에도 주택담보대출의 유동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