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들 방에 번개탄 피우고 잠적한 부모 검거

최종수정 2014.01.14 21:41 기사입력 2014.01.14 21: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기자]

중학생 아들의 방에 번개탄을 피우고 잠적한 부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목포경찰서는 14일 아들의 방에 번개탄을 피운 혐의(살인미수)로 A(50)씨 부부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0일 오전 11시 딸(19)과의 전화통화 이후로 모습을 감춘 A씨 부부를 추적 끝에 이날 나주에서 검거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자신이 아들의 방에 번개탄을 피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부부는 주식 투자 등을 위해 주변인들로부터 거액의 투자금을 받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한편, 지난 10일 오전 10시 51분께 목포의 한 아파트에서 A씨의 아들 B(14)군이 번개탄이 피워진 방 안에 쓰러져 있는 것을 다른 방에서 자던 딸(19)이 발견, 경찰과 119에 신고했다.

B군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지만 이날 오전 3시와 오전 7시께 집에 다녀갔던 부모는 이날 오전 11시께 딸과의 통화를 마지막으로 휴대전화 전원을 끄고 행적을 감췄던 상태였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