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지방정부들 잇따라 올해 목표 성장률 하향 조정

최종수정 2014.01.14 18:28 기사입력 2014.01.14 18: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중국 지방정부들이 잇따라 올해 경제성장 목표치를 하향조정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중앙 정부의 올해 목표 성장률도 작년보다 낮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오는 3월 개막하는 양회(兩會, 인민정치협상회의)와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를 앞두고 지방정부들은 새해부터 속속 각 성급 양회를 개최하고 있다. 지방정부들은 양회를 통해 올해 경제 전략을 수립하고 성장 목표를 발표한다.

지방정부들은 시진핑(習近平)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경제 체질개선과 구조개혁을 추진하기 위해 올해 국내총생산(GDP) 목표치를 하향 조정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지난 8일 양회를 시작한 허베이(河北)성 의 경우 올해 성장률 목표치를 8%로 설정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1%포인트 낮은 것이다. 이에 대해 허베이성은 "심각한 스모그 등 전례 없는 변수들이 성장의 하방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푸젠(福建)성 역시 올해 GDP 성장률 목표치를 지난해 11%보다 낮은 10.5%로 잡았다. 간쑤(甘肅)성도 작년보다 1%포인트 낮은 11%를 목표 성장률로 설정했고 닝샤(寧夏)성은 작년 12%에서 올해 10%로 성장 목표를 하향조정했다.
이에 앞서 베이징(北京)시 궈진룽(郭金龍) 서기는 지난해 말 올해 베이징의 GDP 성장률 목표치를 지난해보다 0.5%포인트 낮은 7%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일간지 허베이 데일리에 따르면 허베이성의 장칭웨이(張慶偉) 성장은 최근 "우리는 힘든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며 "성장 목표를 낮춰 잡는 것은 시민들의 삶의 질 개선과 고용 창출,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불가피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오는 3월 열리는 정협과 전인대에서 발표될 중국 정부의 올해 목표 성장률 역시 낮아질 가능성이 높다. 전문가들은 중국 정부가 지난해보다 0.5%포인트 낮은 7%선에서 성장률 목표치를 설정할 것으로 예상한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