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공기업 개혁·투자혁신 事後 평가"

최종수정 2014.01.14 14:25 기사입력 2014.01.14 11:20

댓글쓰기

- 황우여 대표 신년 기자회견 "기초선거 공천제 폐지 대안으로 오픈 프라이머리 제안"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14일 박근혜정부의 '경제혁신 3개년 계획'에 발맞춰 "당내 '경제혁신위원회'를 설치하고 그 안에 공기업개혁위원회와 규제개혁위원회를 둬 이 두 분야만큼은 정부의 계획과 집행, 사후평가를 함께 해 반드시 성과를 내겠다"고 밝혔다. 또 여야 대선 공통 공약이었던 기초선거 공천제 폐지의 대안으로 '개방형 예비경선(오픈 프라이머리)'을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강력한 경제혁신으로 선진경제를 이룰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기업 개혁은 역대 정부의 공기업개혁의 성패와 해외사례를 잘 살펴 최적의 처방책으로 마련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뼈를 깎는 자구책 마련으로 방만한 경영을 개선하는 것이 급선무이나 역대정권이 정책사업을 추진하면서 공기업에 떠넘기기식 부담을 가중시키는 일이 더 이상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내수 활성화와 유망 서비스산업 육성방안을 비롯한 경제혁신 전반에 관한 사안을 세밀히 챙기겠다"면서 "당은 그동안 '손톱 밑 가시뽑기 특위'를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현장에서 아파하는 부분을 해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온 만큼 긴밀한 당정협의를 통해 경제민주화 공약을 꾸준히 실천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초선거 공천제 폐지와 관련 "이제는 지자체 선거의 문제를 입법으로 매듭을 지어야 한다"며 "개방형 예비경선(오픈 프라이머리)을 여야가 함께 입법화하는 것을 강력히 제안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당은 기초단위 선거에서의 무공천을 공약했고 어느 당도 하지 못했으나 새누리당은 지난 재보궐 선거에서 이를 지켰다"면서 "만일 제도적인 일률적 무공천이 헌법에 위반된다고 해 입법으로 채택이 되지 않더라도 당은 철저한 상향식 공천을 통해 공천의 폐해를 말끔히 제거하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의료 영리화 논란에 대해 "새누리당과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의료정책은 국민건강보험과 보험수가를 중심으로 한 공공의료체계를 굳건히 지키면서 자회사를 설립해 호텔, 식당, 장례식장과 같은 부대시설을 경영해 병원 수익을 높여 경영을 개선하는 것"이라며 "결코 의료영리화가 아니라는 것을 거듭 강조 드리며 의료비 인상과는 더더욱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새누리당은 국민건강을 위해 미래지향적으로 보건의료서비스를 개선하고 의료계에서 요구하는 의료수가 조정을 포함한 건강보험 체계 전반을 발전시키기 위한 당내 가칭 '국민건강특별위원회'를 설치할 것"이라고 알렸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