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내면세품 300만원 위스키가 팔리는 사연

최종수정 2014.01.14 13:23 기사입력 2014.01.14 11:37

댓글쓰기

기내면세품 300만원 위스키가 팔리는 사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항공사들이 기내 판매를 강화하면서 최고 450만원짜리 위스키까지 등장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굳이 면세점을 이용하지 않아도 돼 편리하다. 기내 판매품 역시 400달러를 넘을 경우 입국 시 자신 신고해야 한다.

14일 대한항공이 운영 중인 기내면세점 스카이숍에 따르면 로열 살루트 제품 라인 중 최고급 제품인 로열 살루트 중 62건(1ℓ)을 미화 2880달러에 판매 중이다.

이날 환율 1056원 적용 시 한화 304만1280원에 달하는 최고급 술이다. 대한항공은 제품 판매를 위해 국내 시판가(450만원)까지 표기했다.

이 술은 4대에 걸친 마스터 블렌더가 40년 이상 원액만 사용한 최고급 위스키로 우리나라에는 2010년 페르노리카 코리아가 정식 공급한 바 있다.
대한항공은 이어 샤보(chabot) 1954 빈티지도 1580달러에 판매하고 있다. 샤보 시리즈는 프랑스 알마냑 지방의 블랜디다.

110년 전통의 일본 명품인 미키모토 진주목걸이도 판매하고 있다. 각기 크기가 다른 진주 59개를 49㎝ 길이로 연결한 목걸이는 2350달러다. 한화로 248만1600원 상당으로 스카이 회원들에게는 238만2336원에 제공하고 있다. 9.95~9.99㎜ 흑진주 한 개가 달린 목걸이도 2050달러에 판매 중이다.

대한항공 은 미화 3000달러 내에서 제품 라인을 맞췄다. 이는 아시아나항공 의 기내면세점이 400달러 안팎에서 제품라인을 맞춘 것과 차별화된다.

아시아나는 우리나라의 '1인당 여행자 휴대품 면세 범위는 400달러 이내'라는 점을 고려했다. 고객들이 기내면세점에서 제품 구입 후 한국 입국 시 신고하지 않아도 과세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제품군을 설정했다.

아시아나에서 가장 가격이 높은 주류는 로열 살루트 38년산 399달러, 조니 워커 앤드 선즈 킹 조지 5 380달러 등이다.

다만 스와로프스키 러블리 크리스털 앤트러사이트 시계만 495달러에 내놨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초고가 위스키, 보석류 등 판매는 한국 출발 편에 한해 사전예약을 받아 이뤄지고 있다"며 "한국을 출국하는 외국인을 위한 제품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사전 예약한 기록이 세관으로 넘어오기에 내국인은 한국 입국 시 세관에 자진 신고하지 않으면 과세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기내면세품 300만원 위스키가 팔리는 사연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