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野, '막말 정치 끝내자' 이구동성"

최종수정 2014.01.14 11:22 기사입력 2014.01.14 10: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와 김한길 민주당 대표가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막말 자제를 선언함에 따라 정치권에서 언어순화의 새바람이 불어올 수 있을지 주목을 끌고 있다.

황 대표는 14일 "국민통합을 위하여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언어순화에 정치권도 앞장서겠다"며 "남에 대한 판단과 막말과 저주는 국민통합을 저해할 뿐 아니라 그 말의 상대방에게 합당하지 않을 경우 고스란히 말을 한 자신에게 돌아온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정치권의 말이 달라지면 대한민국이 변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 역시 13일 "소모적인 비방과 막말을 마감시키고, 국민의 요구에 빠르게 응답하는 정치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안철수 무소속 의원 역시 지난 2일 새정치추진위원회(새정추) 전체회의에서 "1월 한 달만이라도 막말 없는 정치의 모습을 (여야 지도부가) 국민 앞에 약속하면 좋겠다”며 "새해에는 상호 비방부터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