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펀드시장, 사모펀드 급증 탓에 펀드수만 세계1위

최종수정 2014.01.14 08:09 기사입력 2014.01.14 07:48

댓글쓰기

펀드당 순자산규모 펀드수 2위인 룩셈부르크의 10분의1도 안돼

[아시아경제 정재우 기자] 국내 펀드시장의 펀드 수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펀드 숫자만 세계 1위일 뿐, 펀드시장 전체 규모는 세계 13위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최근 사모펀드가 꾸준히 늘어나면서 펀드규모 대비 펀드 수가 지나치게 많은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14일 박창욱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작년 9월 말 현재 국내 펀드시장 규모는 2818억달러로 세계 13위 수준이지만 펀드 수는 9837개로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다"며 "펀드 수가 두 번째로 많은 룩셈부르크(9466개)의 경우 펀드당 순자산규모가 3억300만달러지만 우리나라는 2900만달러로 룩셈부르크의 9.4% 수준"이라고 밝혔다. 펀드당 순자산 규모가 펀드 수가 두 번째로 많은 나라의 10분의1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이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펀드 수는 작년 말 기준 공모펀드 3310개, 사모펀드 7497개를 합해 총 1만807개로 1만개를 넘어서며 꾸준히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박 연구위원은 "펀드규모에 비해 지나치게 많은 펀드가 존재하는 이유는 공모펀드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사모펀드가 지속적으로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공모펀드 수는 2007년부터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사모펀드 수는 2007년부터 지속적으로 늘어 전체 펀드 중 사모펀드 비중은 2007년 52.1%에서 작년 69.4%까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사모펀드와 함께 설정액 100억원 미만의 소규모펀드가 많다는 점도 펀드 수 증가의 원인으로 꼽혔다. 주식형 펀드를 중심으로 지속적인 소규모펀드 축소 움직임이 이뤄질 필요가 있다는 설명이다. 그는 "작년 말 기준 설정액 100억원 미만 공모펀드는 2093개로 전년 대비 2.8% 늘어 4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며 "특히 공모 주식형 펀드는 설정액 100억원 미만의 소규모펀드 수가 4년째 일정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연구원은 아울러 "낮은 수익률, 비용증대, 운용의 어려움 등 소규모 펀드의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한 금융당국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으나, 이에 대해 운용사 및 판매사의 지속적인 협조 움직임도 추가적으로 요구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재우 기자 jjw@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