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인터, 미얀마 쉐 가스전 생산 개시

최종수정 2014.01.13 11:47 기사입력 2014.01.13 11:47

댓글쓰기

대우인터내셔널 미얀마 해상광구도.

대우인터내셔널 미얀마 해상광구도.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 이동희)은 지난 10일부터 미얀마 해상의 쉐(Shwe) 가스전에서 생산을 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7월부터 생산정 4공을 통해 가스 생산이 시작된 A-3 광구의 미야(Mya) 가스전에 이어, 최대 가스 매장지인 A-1광구의 쉐 가스전에서도 생산이 시작된 것이다.

그동안 해상 플랫폼에서 직접 실시한 쉐 가스전의 생산정 시추와 생산설비 설치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됨에 따라 본격적인 가스 생산에 돌입하게 됐다.

이번 쉐 가스전에서 생산되는 가스는 기존 미야 가스전에서 생산되는 가스와 함께 중국과 미얀마로 판매된다. 쉐 가스전에서는 총 11공의 생산정이 시추되는데, 이 중 1차 생산정에서의 생산이 개시됐다. 향후 10개의 추가 생산정 시추를 통해 현재 일일 생산량을 2억ft3에서 올해 말까지 최대 생산량인 5억ft3까지 증산한다는 계획이다.

대우인터내셔널 관계자는 "미야 가스전에 이은 쉐 가스전도 성공적으로 생산을 시작하게 돼 기쁘다"며 "이는 미얀마 해상 가스전에서 안정적인 생산을 할 수 있다는 데 그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대우인터내셔널이 2004년부터 차례로 발견한 미얀마 해상의 쉐, 쉐퓨, 미야 3개 가스전의 추정매장량은 4조ft3로, 이는 국내 천연가스 연간소비량의 약 3년치에 해당하는 양이다. 국내업체가 해외에서 직접 개발한 유전 및 가스전 중 최대 규모다.

대우인터내셔널은 최대 생산이 시작되는 2015년부터 약 20년 동안 3500억~4000억원의 세전이익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