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경제계 리더 30여명 '다보스포럼' 참석

최종수정 2014.01.12 09:35 기사입력 2014.01.12 09:35

댓글쓰기

허창수·한덕수 회장, 정의선·이미경 부회장, 김동관 한화 실장 등 '2014 한국의 밤' 행사 참여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한국 경제계 리더들이 한국의 창조경제와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스위스 다보스로 출동한다.

12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을 비롯해 한덕수 무역협회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이미경 CJ 그룹 부회장, 구자영 SK이노베이션 부회장, 김재열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김동관 한화큐셀 전략실장 등 경제계 리더 30여명이 다보스에서 개최되는 '2014 한국의 밤'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는 21일 스위스 다보스 벨베데레 호텔에서 개최되는 한국의 밤 행사는 전경련이 다보스 포럼에 참가하는 글로벌 리더들에게 한국을 알리기 위해 지난 2009년부터 개최해 오고 있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는 세계 최대 보험회사 로이드의 존 넬슨 회장, 세계최대연기금인 일본공적연금(GPIF)의 다카히로 미타니 이사장, 세계적 건설회사 플로오르의 데이비드 시튼 회장, 제이피 모간 체이스인터내셔널의 자콥 프랜클 회장 등 세계 경제계 핵심인사 4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전경련은 이번 한국의 밤 행사를 통해 한국이 추진하고 있는 창조경제를 전 세계에 알리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한국 역사상 최고의 발명품으로 불리는 한글, 세계가 열광하는 한류와 한식 그리고 한국의 첨단기술을 중심으로 한국민의 창조성과 한국의 가치를 전 세계와 공유한다. 창조경제의 아이콘 가수 싸이가 홍보대사 자격으로 참여해 한류와 유튜브의 결합을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한 창조경제 모델에 대해 알린다.

전경련은 이번 행사의 메인 무대를 한글로 표현한 한국 전통가옥의 처마선으로 디자인해 한국의 창조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한옥의 처마선은 뜨거운 여름에는 직사광선을 막아주고 추운 겨울에는 햇볕이 최대한 많이 들어올 수 있도록 설계, 주어진 환경을 극복하려는 인간의 창조성을 나타내는 대표적 한국의 문화 산물이다.
매년 다보스 참석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아 왔던 한국의 밤 행사팀은 올해에는 한국의 100년 밥상을 선보인다. 20년의 세월을 묵힌 된장, 30년 숙성된 간장, 10년 발효시킨 식초, 2년 삭힌 젓갈, 5년간 숙성시킨 묵은지 등 자연 속에서 긴 세월동안 숙성된 한국인의 건강한 밥상을 재현해 낼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주최기관인 전경련과 함께 삼성, , 한화 , CJ 등 경제계가 협력해 준비함으로써 명실 공히 한국을 대표하는 국제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이번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는 '세계의 재편 정치, 기업, 사회에 대한 영향'을 주제로 전 세계 정·재계 및 학계 리더 2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스위스 다보스에서 오는 22일부터 3박4일의 일정으로 열릴 예정이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