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단계 태양입자 유입 경보…통신장애·인공위성 피해 등 우려

최종수정 2014.01.09 10:51 기사입력 2014.01.09 10:51

댓글쓰기

3단계 태양입자 유입 경보…통신장애·인공위성 피해 등 우려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미래창조과학부 국립전파연구원(원장 서석진)은 9일 오전 8시 30분에 3단계 태양입자 유입 경보상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경보상황은 8일 오전 3시 23분 흑점 1944에서 발생한 3단계 태양흑점 폭발로 태양에서 방출된 고에너지 양성자 입자가 지구권에 도달해 발생했다.
3단계 흑점폭발이 발생하며 태양에서 우주공간으로 방출된 코로나물질이 오늘 늦게 지구에 도달할 것으로 보여 향후 2~3일간 지구자기장 교란에 따른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3단계 태양입자 유입상황 및 지구자기장 교란 예보에 따라 국내 항공사들은 항공기 통신장애 등에 대비해 당분간 북극항로로 운항을 자제할 예정이다.

항공기가 북극항로를 우회해 북태평양 항로로 운항할 경우 미국 동부에서 출발해 우리나라에 도착하는 항공기의 비행시간이 최대 2시간까지 증가할 수 있어 승객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또한 인공위성에는 태양전지판 손상, 위성 자세 변화 등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위성 운용기관에서는 위성 상황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가 필요하다.

3단계 태양입자 유입 경보상황은 지난해 6월 발생한 이후 7개월만의 일이다.

태양입자 유입 상황이 발생하면 미국 정지궤도 위성(GOES)에서 측정한 양성자량 데이터 값을 기준으로 자동으로 등급이 결정되는데 현재 3단계와 2단계의 경계선상에서 관측값이 등락을 반복하고 있으며 이같은 상황은 11일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폭발한 태양흑점 1944는 2008년부터 시작된 태양활동 주기(24번째) 중에 관측된 흑점중 가장 큰 규모로 기록됐다. 현재 그 크기가 지구의 약 19배까지 발달해 향후 3단계 이상의 흑점폭발 현상을 추가로 발생시킬 위험이 높을 것으로 예측된다.

우주전파센터는 흑점 1944가 태양자전으로 태양면 뒤로 이동하는 14일까지 태양활동 관측 및 지구영향 감시를 강화할 예정이다.

우주전파센터에서는 태양활동 변화를 관측·분석하고 이에 대한 예보와 경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홈페이지(spaceweather.go.kr)를 통해 누구든지 이러한 서비스를 신청하여 제공받을 수 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