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비자원 "뉴스사이트에 무분별한 선정성 광고 넘쳐나"

최종수정 2014.01.09 12:00 기사입력 2014.01.0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인터넷 뉴스사이트에서 선정적인 광고가 아동·청소년들에게 제한없이 노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지난해 8월 23일부터 22일간 인터넷에서 선정성 광고를 경험한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선정성 광고를 거의 매일 또는 일주일에 3회 이상 접한 응답자가 70.4%(352명)에 이른다고 9일 밝혔다.
또한 응답자의 74.6%가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광고를 접한 주요 사이트로 '뉴스사이트'를 지목했다. 실제로 주요 인터넷뉴스사이트 140개를 모니터링한 결과, 21.4%인 30개 사이트가 접근제한 장치없이 선정적 광고를 무분별하게 게재하고 있다.

특히 뉴스사이트 중에서도 연예·오락전문 사이트 등의 선정성 광고 게재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인터넷뉴스사이트에 게재된 선정성 광고 40개를 확인한 결과, 성기능·미용·다이어트 관련 식·용품 광고가 각각 42.5%와 32.5%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외에도 성형외과, 비뇨기과, 의류쇼핑몰 등도 있었다.
이러한 선정성 광고에는 신체노출 사진·영상 사용이 57.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성적욕구 자극 문구(25.0%), 성행위 묘사 사진·영상(17.5%) 등의 순이었다.

응답자의 80% 이상이 이러한 선정적인 광고가 청소년의 성적 가치관 형성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우려하고, 제3자에게 혐오감·불쾌감·성적 충동을 유발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통해 인터넷에서 건전한 광고문화 정착이 필요함을 인식하고 인터넷뉴스사이트의 선정성 광고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