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기도 용치 등 '군사장애물' 22곳 올해 재정비

최종수정 2014.01.05 06:07 기사입력 2014.01.05 06:07

댓글쓰기

[의정부=이영규 기자]경기도 내 22곳의 '군사장애물'이 철거된다. 당초 계획했던 14곳보다 8곳이 늘어난 것이다. 이들 군사장애물은 하천범람과 차량흐름을 방해하는 주범으로 간주돼 재정비가 시급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도는 용치 등 군사장애물 제거를 위해 안전행정부에 특별교부세를 신청해 최근 32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5일 밝혔다.
도는 이에 따라 용치 6개소, 낙석 8개소 등 14개소의 군사장애물을 철거하고 대체시설을 세우기로 했던 용치 8개소를 추가해 총 22개소의 군사장애물을 개선하기로 했다.

이번에 추가로 제거되는 용치는 파주ㆍ포천ㆍ연천군 각 2개소와 의정부ㆍ양주시 각 1개소다. 제방유실과 하천범람 등 수해의 원인이 됐던 용치가 6개소에서 14개소로 8개소가 추가 제거됨에 따라 도내 개선대상인 용치 56개소의 25%가 올해 정비되게 된다.

올해 용치 제거사업은 3군사령부와 수도방위사령부 관할부대의 군 작전성 검토를 거쳐 우기 전에 철거가 진행된다. 철거되는 용치에는 낙차댐 등 대체시설을 설치해 기존의 방어물 역할은 그대로 수행하면서 수해유발 원인을 제거하게 된다. 이와 함께 하천변 미관도 새롭게 꾸며지게 된다.
심경섭 도 비상기획관은 "도내 군사장애물의 합리적인 개선을 통해 수해 예방과 도시미관 개선, 재산가치 향상과 효율적인 도시계발의 연동작용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3군사령부와 공동으로 도내 군사장애물 전체에 대해 현장조사 등 작전성 검토를 실시해 전체 장애물 349개 중 139개에 대해 철거 또는 개선하기로 합의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