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기간 바둑 두면 뇌 기능 발달"

최종수정 2014.01.02 12:59 기사입력 2014.01.02 12: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바둑이 두뇌의 기능 발달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학교병원은 권준수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이 뇌 영상연구를 통해 장기간 바둑 훈련을 하면 두뇌 기능을 발달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권 교수팀은 한국기원과 함께 협회 소속 바둑 전문가(평균 12.4년) 17명을 대상으로 뇌 기능이 일반인 16명과 어떤 차이가 있는지 기능적 자기 공명 영상(fMRI)을 촬영·비교했다. fMRI는 뇌 혈액에서 산소를 운반하는 헤모글로빈의 농도 변화를 측정해 뇌 신경세포의 활동 정도를 알아보는 검사다.

그 결과 바둑 전문가 그룹이 일반인에 비해 정서적 처리와 직관적 판단에 관여하는 편도체와 안와전두엽 부위의 기능이 활성화됐다. 공간적 위치정보를 처리하는 두정엽 부위에서도 같은 현상이 관찰됐다.

권준수 교수는 "이는 인간의 뇌기능을 이해하는데 새로운 시각을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장기간 반복된 수련을 통하여 뇌기능이 변화할 수 있다는 기존 가설을 지지해주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신경과학에 관한 최신동향을 담고 있는 학술지(Frontiers in Human Neuroscience) 10월호에 실렸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