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교육 2014 주요업무계획 발표…스마트교육 실험학교 설립 추진

최종수정 2013.12.29 09:30 기사입력 2013.12.29 09: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지은 기자]서울시교육청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스마트교육 실험학교 설립 준비에 나선다. 또한 자유학기제와 연계한 중1 진로탐색 집중학년제 적용 학교를 올해 11개교에서 내년에는 134개교 이상으로 확대한다.

이같은 내용이 담긴 서울시교육청의 2014학년도 주요업무계획이 29일 확정·발표됐다. 서울시교육청은 ‘모든 학생의 꿈과 끼를 함께 키우는 행복교육’이라는 교육비전과 이를 실현하기 위한 5대 정책방향을 2013년도와 동일하게 설정하고 17개의 실천과제와 59개의 세부 과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 중 정책적 역량을 기울일 11개 중점과제도 선정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유아교육비 부담을 경감하고 유아교육 공공성 확대를 위해 내년에는 19개의 공립유치원을 신설하고 27개 학급을 증설한다. 또한 만3~5세 유아를 대상으로 공립유치원은 1인당 월 6만원, 방과후 과정 월 5만원을 지원하며, 사립·어린이집은 1인당 월 22만원, 방과후 과정 월 7만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희망하는 초등학교 1~2학년을 대상으로 오후돌봄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며, 저소득층·한부모·맞벌이 가정 자녀와 같이 추가돌봄이 필요한 학생에게는 저녁·오전 돌봄도 제공한다.

초1에서 중2 학생까지만 제공됐던 무상급식은 내년부터 중3 학생들까지 확대 지원된다.
자유학기제와 연계한 중1 진로탐색 집중학년제도 확대 운영한다. 내년에는 전체 중학교의 35%인 134교 이상을 연구학교로 운영한다. 2015년에는 연구학교를 전체 중학교의 50%, 2016년에는 100%로 늘릴 계획이다.

올해 총 24개교를 운영했던 일반고 거점학교의 경우 내년에는 31개교로 확대한다. 이와 함께 특성화고 학급당 정원을 1명씩 늘리고, 내년 3월 문화예술정보학교 2개교를 신설한다.

학교부적응 및 학업중단 위기학생 지원을 위해 위탁형 대안학교도 확대 운영된다. 현재 38개교인 위탁형 대안학교는 46개교로, 대안교실 또한 11개 학급에서 33개 학급으로 늘린다. 또한 특수교육대상자 교육 여건 확충을 위해 2개의 특수학교를 신설하고, 장애학생 과밀지역에 29개의 특수학급을 신·증설한다.

특히 서울시교육청은 디지털세대에 적합한 미래학교인 ‘(가칭)스마트 교육 실험학교’ 설립을 추진한다. 내년부터 스마트교육 인력을 양성하고 교육과정을 개발해 2016년 3월에는 실험학교를 개교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김관복 부교육감은 “올해 서울행복교육을 학교 현장에 정작시킨 것이라면 내년은 서울교육이 한 걸음 더 발전하는 서울행복교육 비상의 해로 삼을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김지은 기자 muse86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